Home 커뮤니티 뉴스
“나는 살해하지 않았다!”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반전 속의 반전, 연극 <행오버>
just2bang 2015-03-17




‘행오버’, ‘게임의 시작’이라고만 나와 있는 회색 포스터만 보면 연극의 내용을 짐작하기 어렵다. ‘코미디추리스럴러’라는 문구를 보고 장르만 예상할 수 있을 뿐이다. 연극의 내용이 어떨지, 분위기는 어떠할지 포스터만 보고 알기 어렵다.

연극의 전개도 마찬가지이다. 잠시만 정신을 놓고 있어도 순식간에 등장하는 반전을 놓치기 쉽다. 연극의 결말을 같이 추리해가며 마지막 결말을 예상해보아도 금새 다음 장면으로 뒤집히곤 한다. 연극 <행오버>는 단순한 회색의 포스터처럼 결말을 예측하기 어려운, 반전 속의 반전을 선사한다.

아내를 정말 사랑한다고 하는 남편이 있다. 남편은 결혼 1주년과 아내 생일을 맞아 호텔 506호에서 깜짝 이벤트를 준비한다. 이벤트는 감동적이게도 성공했고 남편과 아내, 이벤트를 도와주던 업체 직원은 이벤트 성공을 자축하며 와인을 마신다. 그리고 다음 날, 남편은 507호에서 온 몸에 피를 흥건하게 묻힌 채 깨어난다. 남편은 이벤트 업체 직원으로부터 남편의 손에 흉기가 들려 있었고 아내는 옆에 싸늘한 시체로 누워있었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하지만 남편은 술을 마신 뒤 전혀 기억이 없으며 자신이 정말 사랑하는 아내를 죽일 리 없다며 아연실색한다. 동시에 잠이 든 뒤의 기억이 전혀 없다는 508호와 509호의 투숙객이 507호에 끌려와 있다. 남편과 이벤트 업체 직원, 508호와 509호 투숙객은 506호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을 두고 서로를 의심한다. 결말에 다다를 때까지 누구도 믿을 수 없는 상황, 연극 <행오버>는 살인사건을 두고 507호에 갇힌 이 네 사람 사이의 흥미진진한 추리스릴러를 전개한다.

연극 <행오버>는 끊임없는 반전과 이야기 속으로 관객을 끌어당긴다. 사방이 막힌 한 공간에서 끊임없이 서로를 의심하는 주인공들을 통해 관객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저 사람이 하는 말은 진실일까?’, ‘결말을 암시하는 장치는 없을까?’, ‘저 사람이 아내를 죽인 거 아니야?’ 관객은 끊임없이 제기되는 물음의 해답을 찾기 위해 극에 몰입한다.

코미디추리스럴러 연극 <행오버>는 2015년 3월 3일부터 압구정 윤당아트홀 2관에서 5월 31일까지 공연한다.

문화취재기자 김보현 (myseizeon@naver.com)
자료제공: 씨즈온
Copyright ⓒ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재배포금지.